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노경은 선수와의 협상 결렬을 공식적으로 발표하고

스프링 캠프를 떠나버렸습니다. 거기에 하나 더해 사인앤 트레이드는 없다고

못까지 박아놓고 말이죠. 노경은은 FA 미아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롯데에서 노경은에게 제시한 조건은 2+1년 보장 11억과 옵션 12억으로

총액 23억을 제시했다고 합니다.

노경은도 위의 내용은 다 받아들였고 옵션 조건도 받아들였는데

보장금액을 조금 올려달라 했다고 합니다.

노경은이 제시한 조건은 다 같은 조건에 보장 13억 옵션 10억을 요구했다 하네요.


노경은이 롯데로 와서 잘던진것은 작년 한해 뿐이었습니다.

이거 보니 또 협상이 지지부진했던 어떤 선수가 떠오르네요.

https://scorum.kr/ko-kr/baseball/@shinternational/5kufpe

송은범도 구단에서 연봉이 2억5천 깎였다가 결국 2억 깎인 2억5천에

사인을 하고 합류를 했습니다.

두 선수 모두 팀을 옮기고는 죽쑤다가 2018년 반짝 결과물을 보여줬다는점이

비슷하네요.

송은범은 약간 협상 끝에 사인을 했고 노경은은 롯데가 날짜까지 언급하며

최후 조건이라고 보낸것을 거절하고 떠났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될까요?


송은범은 FA 조건이 안되어 FA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연봉 협상만 했지만

노경은은 FA가 되어 FA를 선언했습니다.

하지만 보장금액 2억 때문에 최종 협상이 결렬되었고 이제는 노경은 선수가

직접 팀을 알아보아야 합니다.

롯데와 이번 FA 협상을 하며 지지부진하다고 에이전트까지 해고 해버렸죠.

FA 미아가 되었던 최준석의 경우 팀에서 배려를 해준 덕분에

팀과 사인을 먼저 하고 조건없이 트레이드로 보내줘서 다른팀에서 현역 생활을

이어나갔는데 롯데가 빡쳤는지 언론 플레이 용인지 모르겠지만

사인앤트레이드도 없다고 강경하게 발표하고 떠나버렸기에

노경은을 영입하려면 보상 선수를 내줘야 합니다.

하지만 죽쑤다 1년 반짝한 나이 많은 선수를 FA로 영입을 하면서 거기에

보상선수까지 얹어줄 구단이 과연 있을지도 의문이네요.

롯데도 아마 이런점을 파악하고 있었을겁니다.

노경은 선수는 국외까지 고려하고 있다지만 지금 실력에 국외에서 딱히

받아줄만한 곳이 있을지 조차도 의문입니다.

갈만한 곳이 있다면 호주의 질롱????

결국 길이라면 롯데와 다시 협상 테이블을 차리는것인데

이렇게 되면 오히려 처음 조건보다 더 안좋은 조건을 받아들 가능성이 높습니다.


개인적으로 무슨 자신감인지 전혀 모르겠습니다.

옵션이 많고 +1년 계약이지만 보장금액 11억이 작은것이 아닌데 말이죠.

예전에도 한번 은퇴 선언 비스무리 하게 했다가 다시 번복하고 돌아온적이 있는데

그런걸 생각하는것인지 뭔지 모르겠지만 이대로 죽 흘러가면

갈수있는 해외리그는 호주 프로야구리그 밖에 없다고 생각되네요.